고객센터

건강상식
Natural Heal Korean Traditional Medical Hospital

면역력 좌우하는 ‘장내 유익균’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자연힐한방병원
댓글 0건 조회 162회 작성일 21-01-06 11:24

본문

1.내용
  : 변 이식, 프로바이오틱스(probiotics) 섭취, 프리바이오틱스(prebiotics) 공급, 식생활 개선 등 네 가지 방법을 적절히 활용하면 유익한 세균은 늘리  고, 유해한 세균은 줄이는 등 장내(腸內) 세균의 구성 비율을 크게 개선시킬 수 있다는 주장이 국제식품기능학술대회(icoff) 조직위원회 주최로 열린 기자 간담회에서 제기됐다.

우리 몸에선 1∼1.5㎏의 장내 세균이 살고 있으며 장내 세균이 어떤 비율로 구성돼 있느냐에 따라 면역력이 결정된다. 다시 말해 장내 세균의 구성이 건강하게 짜여 있으면(높은 유익균 비율, 낮은 유해균 비율) 아토피 피부염, 기관지 천식, 알레르기성 비염 등 알레르기 질환, 다발성 경화증, 류마티스 관절염 등 자가면역질환, 자폐증, 치매 등 신경계 질환, 당뇨병, 고혈압 등 대사성 질환, 암 등 거의 모든 질환들의 발병 가능성을 낮출 수 있다.



2.변 이식
  : 이날 포항공대 기초과학연구원 임신혁 교수는 “변 이식은 건강한 사람의 대변을 환자에게 이식하는 신의료기술”이며 “단시간 내에 가장 확실하게 장내 세균의 구성 비율을 건강하게 회복시키는 방법으로 평가된다”고 소개했다.

‘변 이식’ 치료법은 한국, 중국의 고의서에도 언급돼 있다. 어린이의 변을 약으로 사용해 다양한 질병을 치료했다는 기록이다. 심지어는 일부 동물들도 동료의 변을 먹어 장내 세균의 구성을 개선시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임 교수는 “선진국에선 만성 감염에 의한 설사를 치료하는 데 변 이식이 유용할 것으로 여겨 이미 사람 대상 임상연구를 진행 중”이며 “현재 거의 90%에 가까운 치료 효과를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앞으로 변 이식을 통한 장내 세균 구성의 개선은 산업으로 발전할 잠재력이 크지만 넘어야 할 숙제도 많다는 것이 임 교수의 평가다. 이식에 사용할 ‘건강한 변’을 가려내는 기준이 아직 미비한데다, 변 이식을 통한 여러 감염성 질환의 전파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3.프로바이오틱스
:프로바이오틱스의 꾸준한 섭취가 장(腸)에서 유익균 비율을 늘리고 유해균 비율을 줄이는 데 효과적이란 사실에 대해선 이날 전문가들 사이에서 이견이 없었다.

프로바이오틱스는 충분한 양을 섭취했을 때 건강에 도움을 주는 살아있는 미생물이다.

임 교수는 “김치, 청국장, 젓갈 등 여러 발효 식품엔 다양한 효능을 지닌 프로바이오틱스가 존재하는 데 그 대표 사례가 김치 유산균”이라고 설명했다.

세계김치연구소 등의 김치 유산균 관련 연구를 통해서도 유산균이 장 활동 개선, 면역력 증강 등을 돕는다는 사실이 입증됐다.

한동대 생명과학부 빌헬름 홀자펠 교수는 “김치 유산균 중 한 종류는 급성 설사와 장의 염증 치료에 효과적이란 사실이 실험을 통해 증명됐다”며 “어린이의 성장 지연을 예방하고 유아의 유당 불내증을 치료하는 효과도 기대되고 있다”고 밝혔다.

프로바이오틱스 섭취가 항상 안전한 것만은 아니다. 면역력이 크게 저하된 사람이 프로바이오틱스 섭취 뒤 세균 감염 증세가 나타나 생명을 잃은 경우도 있다.

임 교수는 “tv 광고와는 달리 섭취한 프로바이오틱스가 장에서 스스로 군집을 이뤄 정착할 확률은 매우 희박하다”며 “최소한 3일에 한 번씩은 프로바이오틱스를 섭취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4.프리바이오틱스
:프로바이오틱스의 먹이인 프리바이오틱스를 섭취하는 것도 장내 세균 구성 비율 개선에 유용하다. 올리고당이 포함된 콩류와 콩으로 만든 된장, 청국장 등 발효식품, 마늘이 대표적인 프리바이오틱스다. 대부분의 프리바이오틱스는 식이섬유 범주에 속한다.

미국 뉴트라소스(nutrasource)사 수잔 조 박사는 “돼지감자(뚱딴지), 치커리, 야콘 등에 풍부한 이눌린(inulin)과 올리고당을 섞은 프리바이오틱스는 프로바이오틱스인 비피도박테리아(유산균의 일종)의 숫자를 장내에서 최고 35배까지 늘려준다”고 말했다.

또 다른 올리고당(xos)은 역시 비피도박테리아의 수를 71∼5000% 증가시켰다. 따라서 만성적인 장 트러블에 시달린다면 식이섬유를 충분히 섭취해야 한다는 것.



5.식생활 개선
:식생활 개선도 장내 세균의 구성을 정상화하는 데 유효하다. 음식을 소량씩 자주, 천천히 먹는 식습관이 장내 세균의 구성을 건강하게 바꿔준다. 불규칙한 식습관도 피해야 한다. 식사를 자주 거르거나 제 시간에 식사를 하지 않으면 대부분 과식이나 폭식으로 이어져 장(腸)에 부패물질이 쌓여 장내 환경이 악화된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출처] 면역력 좌우하는 ‘장내 유익균’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