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객센터

건강상식
Natural Heal Korean Traditional Medical Hospital

치질과 대장암 초기증상, 어떻게 구분할까?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자연힐한방병원
댓글 0건 조회 271회 작성일 21-01-06 11:29

본문

1.치질은 항문에서 발생하는 치핵, 치열, 치루 등 항문 질환을 통칭하는 말이고, 우리가 보통 치질이라고 부르는 병은 더 정확하게는 ‘치핵’인 경우가 많다. 이러한 치질 증상이 있을 때 ‘혹시 치질이 악화되면 대장암이 되는 것이 아닐까’라고 걱정하는 경우가 종종 있다.

그러나 치핵이나 치열, 치루 등의 치질이 대장암으로 발전하지는 않는다. 다만 치질의 주 증상이 배변 시 불편감과 출혈이고 또한 이것들은 대장에 속해있는 ‘직장’에 생기는 직장암에서 보이는 증상과 유사하기 때문에 이런 증상을 보일 때에는 반드시 병원을 찾아 증상의 원인을 정확히 알아야 한다.



2.혈변 등 증상 비슷해…정확한 진단 필수

치질에서도 눈에 띄는 증상은 바로 피가 섞여 나오는 혈변이다. 특히 치질은 대장암 초기와 마찬가지로 선홍색 피가 배변시에 나오는데, 대장암은 진행됨에 따라 배변과 무관하게 항문을 통해 흘러나오거나 검붉은 피가 나오므로 치질로 인한 혈변과는 차이가 있다.

항문 출혈이나 혈변의 기간은 치질의 경우 단기적, 집중적이며 암의 경우 만성적, 지속적이다. 또한 치질인 경우 체중의 변화가 없으나, 대장암의 경우 체중이 감소한다. 또한 대장암은 혈변과 함께 변비, 설사 등 배변 자체에 변화가 올 수 있다.

그러나 이런 증상들만으로 판단해서는 안되며 증상이 있을 때는 대장항문외과를 찾아 정확한 진료와 검사를 받는 것이 필수적이다.



3.치질 증상 있을 때 대장내시경 검사도 필요한 사람은?

직장암이 있는 경우 없던 치질이 갑자기 생기거나 악화되는 경우가 있다. 항문에 생긴 암을 치핵으로 여겨서 간과한다든지, 직장암과 치질이 같이 있을 경우 치질만 치료를 해서 암을 나중에 발견하는 일이 간혹 있으므로 나이가 많거나 대장암의 가족력이 있을 때에는 치질 검사 시 암에 대한 검사도 시행해야 한다.

특히 혈변 등 치질 증상과 함께 아래와 같은 증상이 있다면 직장경, 대장내시경 등의 검사를 반드시 받아야 한다.



1)가족 중에 대장암 환자가 있는 경우

2)용종(폴립)이 있는 경우

3)만 35세 이상이고, 평소 육식 위주의 식사를 하는 경우

4)설사·변비가 반복되고 한가지 증상이 오래 가는 경우

5)검은 변이 가늘게 나오고 점액이 섞여 있는 경우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